성안드레아신경정신병원 로고(서울대학교 모자병원)

게시판

제목 위로의 예수님
작성자 루카 신부 등록일 2015-03-24 11:02 조회 1585

3월24일 [사순 제5주간 화요일]

“당신이 누구요” 
<약자들의 하느님> 
예수님 출현 당시, 유다 백성들 사이에서는
하나의 큰 토론 주제가 있었는데, ‘그가 누구냐?’였습니다.
 
예수란 사람, 함부로 꺼내서는 안 되는 말을 공개석상에서 서슴없이 선포하는 그,
너무도 논리정연하고 당당한 그,
콧대 높은 바리사이들과 율법학자들도 슬슬 겁을 내는 그가 도대체 누구냐?
 
너무나 이상한 것은   그때 당시 강남인 예루살렘 출신도 아니고,
 ‘후지고 후진’ 갈릴래아 지방, 거기서도 깡촌인 나자렛 사람인데, 그의 아버지는 가방끈도 짧은 목수출신인 예수의 정체, 신원은 무엇인가, 하는 것은 당시 큰 논란거리였습니다.
 
오늘 복음에 등장하는 예수님께서는 자신의 신원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히십니다.
 
예수님은 우리처럼
 “아래에서 온 존재가 아니라 저 위로부터 온 존재”이십니다.

예수님은 우리처럼
“이 세상에 속하는 존재가 아니라 이 세상을 초월하는 존재”이십니다.

예수님은 아버지와 함께 하시는 분이고,
아버지 마음에 드시는 일만 하시는 분이고,
아버지께 순명하고 일치하시는 분이십니다.
 
예수님께서 기존의 예언자들이나 당대 잘나가던 엘리트들과는 비교가 안 될 정도의 권위를 지니고 계셨는데,
그분의 권위는 과연 어디서부터 나온 것일까요?
 
바로 아버지 말씀에 대한 철저한 순명 때문이었습니다.
말씀에 대한 철저한 실천 때문이었습니다.
 
오늘 내게 예수님이란 존재는 과연 어떠한 분이신가에 대한 고민은 일상적으로 되풀이되어야 할 과제입니다.
 
은혜롭게도 예수님께서는 매일의 성경 말씀을 통해 자신의 신원을 우리에게 밝히고 계십니다.
 
깊은 슬픔에 잠겨있는 우리에게 예수님은 다정다감하고 따뜻한 위로자이십니다.
 

공유하기
IP : 1.223.76.xxx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루카신부 자원봉사자가 주신글을 대신하여 이곳에 올립니다. 위로의 예수님이라고 제목을 붙여보았습니다. 2015-03-24   코멘트 삭제
  이름   비밀번호  


치료프로그램

치료 프로그램을 소개합니다.

온라인 상담

전문의가 상담해 드립니다.

병원 둘러보기

병원 정경과 내부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수도회 홈페이지

한국순교복자성직수도회로
방문합니다.

QUICK
MENU
  • 외래진료안내

  • 외래진료시간표

  • 전화번호안내

  • 찾아오시는길

  • 매일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