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드레아신경정신병원 로고(서울대학교 모자병원)

갤러리

제목 20180604月 월례조회
작성자 성안드레아병원 등록일 2018-06-11 17:40 조회 314
 201806월 월례조회1.jpg (4.52M) 5
 201806월 월례조회2.jpg (8.17M) 3
 201806월 월례조회3.jpg (3.71M) 3
 201806월 월례조회4.jpg (3.94M) 3
 201806월 월례조회5.jpg (2.60M) 2










 

20180604 月曜日

 

 이 날 오전 8시 45분부터 9시 10분까지 본원 신관 대강당에서 2018년도 6월 월례조회가

 

있었습니다.

 

 먼저 조회 전 손위생과 관련한 동영상 교육을 짧게 가졌습니다.

 

 

 조회 안에서는  6월의 중요 일정들(지방선거 환자 거소투표(6/7 10am), 직원 건강검진

 

(6/11 9am~ ), 성희롱 예방 교육(6/12 1pm), 6/13 지방선거, 질향상과 환자안전/감염 및

 

위생관리(6/28))에 대하여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어서 성안드레아병원에 새롭게 오신 분들, 곧 서울대병원에서 파견근무를 오신 세 분의

 

전공의 선생님들(R3 류순기, R2 이선형, R1 윤가희 선생님)의 인사와 이화여자 대학교,

 

꽃동네 대학교에서 실습을 온 간호과 학생들의 인사가 있었습니다.

 

 

 조회를 마치면서 병원장 이건욱 안토니오 신부님께서는 10여년 전 수녀님이 운영하시는

 

소녀들의 그룹홈에서 함께 했던 시간들을 들려주셨습니다.

 

 소녀들과 산행을 하면서 소녀들이 신부님을 보고 '아빠같다'고 표현했는데 신부님은

 

서운한 느낌이 들었다고 하셨습니다. '오빠'가 아니어서...... 그러나 수녀님께서 이 소녀

 

의 '아빠같다'는 표현은 사실 최고의 칭찬이라는 사실을 전해주셔서 새롭게 '父性愛'에

 

대해서 깨달을 수 있었다고 하셨습니다.

 

 그들과 함께 하면서, 소녀들에게 머리핀을 선물해주기도 했고 특정 소녀에게 마음이

 

기울어질 때는 다른 소녀들의 시기, 질투도 겪어보면서 아버지의 공평한 사랑에 대해서

 

도 배울 수 있었다고 전해주셨습니다.

 

 지금은 다들 숙녀가 되어 세상 어딘가에서 꿋꿋이 살아갈 그 날의 소녀들을 회상할 때면

 

아버지의 사랑을 배우게 해준 그 소녀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갖게 된다고 전해주셨습니다.

 

 '神父', 'Farther'라는 본분을 하느님께서 선물로 주셨지만 그 소녀들을 만나기 전에는

 

아버지가 아닌 다른 컨셉으로 산 것 같다는 고백도 해주시며 아버지가 되려면 많은 것들

 

을 포기해야 된다는 사실도 깨달을 수 있었다고 하셨습니다.

 

 또한 포기해서 기쁜게 아니라 기쁘니까 포기하는 것, 즉 참된 '봉헌'의 의미도 깨달을

 

있었다고 전해주셨습니다.

 

 

 끝으로 병원장님께서는 아버지와 같은 마음으로 직원 모든 분들을 바라보고 싶다는

 

뜻을 담아 영화 <아바타 2009年作>의 유명한 대사 "I see you"를 인용하시직원

 

모든 분들에게 따뜻한 격려의 마음을 전해주셨습니다.

 

 

참고 Tip :

 

<아바타>, "I see you"


 영화 ‘아바타’에 나오는 나비족의 인사 “I see you”는 “나는 너를 봅니다”라는 간단한 말이지만

 

그 의미는 결코 간단한 것이 아니다.

 

 내가 너를 볼 때, 너를 보는 것 같지만 사실 너를 보지 않는다. 또 보지 못한다. 내 욕심에 따라

 

보고 내 주관에 맞추어 보고 내 선입관과 고정관념으로 본다. (중략)

 

 도구적 관점에서는 나와 너는 공존할 수 없다. 너는 나의 도구일 뿐이고 나의 욕망실현의 수단

 

일 뿐이므로. 거기에서 자연과 인간은 공존할 수 없다. 인간과 인간도 공존할 수 없다. 그러니

 

여기에서 나는 너를 볼 수 없다. 나와 똑 같은 인간으로 너를 볼 수가 없는 것이다.

 

 ‘내쪼 대로’ 보고 내 필요에 따라 보고 내 기분에 따라 보고 내 주관에 따라서 보기 때문이다.

 너를 볼 수 없는, 너를 보지 못하는 어리석음의 장벽이 너무나 두텁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우리는 자신의 어리석음을 보지 못하고 잘 보고 있다고 확고한 믿음을 갖고 있다.

 

 저자 및 출처 : 배영순(영남대 국사과 교수) 문화일보/기사 게재 일자 2010-01-25

 

 

<아바타> 2009年 開封

 

제임스 카메론 監督

 

샘 워싱턴, 존 샐다나, 시고니 위버, 스티븐 랭 主演

 

running time 162分

공유하기
IP : 1.223.76.xxx
목록


  이름   비밀번호  


이전보기 20180607木 居所投票(거소투표)
다음보기 20180602土 하늬바람 公演(공연)

치료프로그램

치료 프로그램을 소개합니다.

온라인 상담

전문의가 상담해 드립니다.

병원 둘러보기

병원 정경과 내부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수도회 홈페이지

한국순교복자성직수도회로
방문합니다.

QUICK
MENU
  • 외래진료안내

  • 외래진료시간표

  • 전화번호안내

  • 찾아오시는길

  • 매일미사